유월절의 십자가를 홀로 준비하고 계신 예수님의 주변에는 많은 부류의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대적자와 배신자가 있었고, 섬기는 자와 시기하는 자들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어떤 부류의 성도인가요?

 

 

 

마지막의 때는 반드시 옵니다. 그때에는전쟁과 난리의 소문으로 두려움이 크기에 거짓 그리스도와 예언자들의 미혹하려 할 것입니다. 넘어가지 마십시오.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위해서 끝까지 견디세요. 죄와 잘못된 것에는 뒤도 돌아보지 말고 떠나십시오.

언제 오실지 모를 그리스도를 잠들지 말고 기다리십시오.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예수님께서는 성전을 정화하시면서 열매없이 잎만 무성한 나무를 저주하셨습니다. 혹시 우리의 교회와 나의 모습이 열매없이 화려함만 추구하는 책망받을 처지에 떨어지지는 않았는가 고민해봐야 할 때입니다. 

 

 

 

 

세상의 법에 얽매이지 말고, 하나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를 고민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이 추구해야 할 삶의 방향입니다.

세상과 법이 괜찮다고 합리화를 해도, 하나님의 뜻에 어긋나는 것은 옳지 않은 것입니다. 이것을 구분할 수 있는 지혜와 삶에 적용할 용기가 필요합니다.

 

 

 

믿음을 고백한 공동체는 하나님과 같은 곳을 바라봐야 합니다. 바라보는 곳이 다르다면 큰 문제입니다. 소금이 맛을 잃어버리듯 가장 중요한 것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설교VOD자료 > 복음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가18. 하나님 나라에 내 몫이 있나요?  (0) 2019.11.17
마가17.예수쟁이들의 거룩한 가정  (0) 2019.11.11
마가16. 짠 교회  (0) 2019.11.04
마가15. 제자의길  (0) 2019.10.27
마가14. 진짜배기 신앙고백  (0) 2019.10.20
마가13.누룩조심  (0) 2019.10.13

 

 

 

예수님을 입술로 고백을 하지만 삶에서 만나는 여러가지 상황들은 감사하지만 때로는(사실은 자주) 우리를 당황스럽게 하기도 합니다. 그럴 때 우리가 어떻게 판단하고 행동할까요?

예수님의 말을 듣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믿음을 따릅니다. 그러나 우리의 연약함도 인정하고 도움을 구하는 것이 우리의 길입니다.

'설교VOD자료 > 복음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가17.예수쟁이들의 거룩한 가정  (0) 2019.11.11
마가16. 짠 교회  (0) 2019.11.04
마가15. 제자의길  (0) 2019.10.27
마가14. 진짜배기 신앙고백  (0) 2019.10.20
마가13.누룩조심  (0) 2019.10.13
마가12. 램프의 요정과 그리스도  (0) 2019.10.06

 

 

우리 마음 속에 누룩이 우리를 하나님의 나라로 부터 멀어지게 합니다. 나의 누룩을 제거하고 예수 그리스도와 같은 곳을 보고 듣고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그것이 은혜를 경험하는 길입니다.

'설교VOD자료 > 복음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가15. 제자의길  (0) 2019.10.27
마가14. 진짜배기 신앙고백  (0) 2019.10.20
마가13.누룩조심  (0) 2019.10.13
마가12. 램프의 요정과 그리스도  (0) 2019.10.06
마가11. 외식  (0) 2019.09.30
마가10. 믿음생활,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  (0) 2019.09.22

 

 

 

 

이방의 여인에게서 예수님께서는 주(퀴리오스)라는 고백을 받습니다. 그녀의 믿음은 어떤 유대인보다도 큰 것이었고, 믿음은 구원에 필요충분조건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예수님을 주로 고백하지 못하고, 내 소원을 반드시 들어줘야 하는 능력있는 지니(램프의 요정)으로 치부하고 있지 않나요?

'설교VOD자료 > 복음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가14. 진짜배기 신앙고백  (0) 2019.10.20
마가13.누룩조심  (0) 2019.10.13
마가12. 램프의 요정과 그리스도  (0) 2019.10.06
마가11. 외식  (0) 2019.09.30
마가10. 믿음생활,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  (0) 2019.09.22
마가09.배척받는 믿음  (0) 2019.09.20

 

 

예수님께서는 자신들의 전통을 지키기 위해서 하나님을 명분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멸시하는 바리새인들과 율법학자들을 책망하셨습니다. 혹시 우리의 교회가, 내가 나의 명분과 이익을 위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버렸는가 되돌아봅니다.

'설교VOD자료 > 복음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가13.누룩조심  (0) 2019.10.13
마가12. 램프의 요정과 그리스도  (0) 2019.10.06
마가11. 외식  (0) 2019.09.30
마가10. 믿음생활,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  (0) 2019.09.22
마가09.배척받는 믿음  (0) 2019.09.20
마가08. 고치시는 그리스도  (0) 2019.09.01

 

 

 

주님께서는 우리를 구원하시고 주의 백성답게 살기를 원하십니다. 삶의 터전에서 우리는 늘 불가능한 상황들을 만나 타협의 유혹을 받습니다. 주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네 믿음이 너를 구원했다.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하라." 믿는 이들만이 행동할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