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는 헛 된 맹세를 하지 말고, 그저 담백하고 정직하게 살아야 합니다.

또한 원수를 사랑하라는 명령 앞에서 겸손하게 노력하며 살아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바라바 같은 우리를 살리고 죽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백부장 같은 고백을 우리에게 요구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아리마대 요셉과 같은 담대한 믿음으로 살기를 원하십니다.

 

 

 

예수님의 주변에는 늘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 중에서 과연 참 제자와 가족은 누구일까요? 나는 어떤지 되돌아봅니다.

 

 

 

예수님의 복음은 새 술과 같습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넣어야 합니다. 우리가 새 부대가 되어야 복음을 잘 받아들이고 함께 할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