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의 선택과 아브람의 선택

창세기 13장 1~18절




하나님의 언약을 따라서 우르를 떠났던 아브람은 가나안의 기근때문에 애굽으로 이주합니다. 그곳에서 다시 돌아온 아브람에게 고민은 조카롯과의 문제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롯과 아브람이 모두 가축이 많아서 함께 거주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입니다. 롯과 아브람은 서로 헤어지기로 하고 선택을 합니다.

롯은 요단지역을 선택해서 도시에 머물면서 좀더 살기 좋아보이는 곳으로 이주, 결국 소돔을 향하게 됩니다. 성경은 소돔은 악한 곳입니다. 롯은 살기좋은 곳을 찾아서 죄를 향한 것입니다.

홀로남은 아브람은 하나님의 언약을 따라서 헤브론 상수리나무 숲에 자리를 잡고 그곳에서 제단을 쌓게 됩니다. 아브람은 최선을 선택 못한 것이 아니고 멸망을 피해서 하나님을 선택한 것입니다.

우리도 늘 선택을 해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서 정직한 선택을 할 수 있는 믿음과 용기를 기도합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롯의 선택 vs. 아브람의 선택

창세기 13장 1-13절


아브람과 롯은 각자의 길을 찾기 위해서 헤어지게 됩니다.

이때 롯과 아브람의 선택에는 큰 차이점이 있습니다. 세상의 부귀영화만을 바라본 롯과 하나님의 뜻을 바라본 아브람의 선택의 차이입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