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의 여인에게서 예수님께서는 주(퀴리오스)라는 고백을 받습니다. 그녀의 믿음은 어떤 유대인보다도 큰 것이었고, 믿음은 구원에 필요충분조건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예수님을 주로 고백하지 못하고, 내 소원을 반드시 들어줘야 하는 능력있는 지니(램프의 요정)으로 치부하고 있지 않나요?

'설교VOD자료 > 복음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가14. 진짜배기 신앙고백  (0) 2019.10.20
마가13.누룩조심  (0) 2019.10.13
마가12. 램프의 요정과 그리스도  (0) 2019.10.06
마가11. 외식  (0) 2019.09.30
마가10. 믿음생활,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  (0) 2019.09.22
마가09.배척받는 믿음  (0) 2019.09.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