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4. 현실 때문에 떠난 오르바 vs. 남은 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