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삶의 터전은 항상 광야입니다. 광야에서 마귀는 늘 우리의 약점을 공격하고 넘어뜨리려 합니다. 잘 견디고 있는 성도 여러분은 잘 하고 있는 겁니다. 의심하지 말고, 하나님 앞에 서는 날까지 견디면 됩니다.

마귀의 유혹에도 넘어지지 않고 묵묵히 성도다운 길로 걸어가는 당신은 정말 잘 살고 있습니다. 흔들리지 말고, 의심하지 말아요. 잘하고 있습니다.

 

 

 

구원자를 향한 찬가 / 마리아 찬가 / 누가복음 6장 46-55절

 

피할 수 없는 돌보심이 성도를 향합니다. 성도들이여. 성도의 무게를 경건함으로 견딥시다.

 

 

예수를 믿는 성도들의 삶은 여전히 힘들고 버겁습니다. 그래서 특별하지 않다고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성도의 삶은 예수 그리스도로 인해서 특별합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이 행복하게 살아가는 방법은 화나님의 은혜를 스스로 제한하지 않고 항상 누리는 것입니다. 연약한 믿음 때문에 믿지 못하고 완악한 마음 때문에 누리지를 못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바라바 같은 우리를 살리고 죽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백부장 같은 고백을 우리에게 요구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아리마대 요셉과 같은 담대한 믿음으로 살기를 원하십니다.

 

 

 

 

유월절의 십자가를 홀로 준비하고 계신 예수님의 주변에는 많은 부류의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대적자와 배신자가 있었고, 섬기는 자와 시기하는 자들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어떤 부류의 성도인가요?

 

 

 

마지막의 때는 반드시 옵니다. 그때에는전쟁과 난리의 소문으로 두려움이 크기에 거짓 그리스도와 예언자들의 미혹하려 할 것입니다. 넘어가지 마십시오.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위해서 끝까지 견디세요. 죄와 잘못된 것에는 뒤도 돌아보지 말고 떠나십시오.

언제 오실지 모를 그리스도를 잠들지 말고 기다리십시오.

 

 

예수님께서는 권력으로 군림하는 그리스도가 아니라 자신의 것을 남김없이 준 그리스도입니다. 그리스도를 따르는 우리는 죄와 단절하고 하나님의 나라와 부활을 소망하며 이땅에서 나의 모든 것으로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이것이 참 그리스도인의 모습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