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인 첩의 죽음과 동족상잔 비극의 시작

사사기 19장 1절 ~ 20장 16절


그의 주인이 일찍이 일어나 집 문을 열고 떠나고자 하더니 그 여인이 집 문에 엎드러져 있고 그의 두 손이 문지방에 있는 것을 보고 그에게 이르되 일어나라 우리가 떠나가자하나 아무 대답이 없는지라...(사사기12:27-28)



사사시대의 죄악의 모습은 레위인이라는 신분이나 이스라엘의 성읍이라는 것이 의미가 없었습니다. 보편적인 문화라도 옳지 않다면 죄입니다. 죄와는 절대 타협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죄는 사람들에게 허세를 부리게하고, 거짓을 행하도록 합니다.

사사시대는 우리와 아무 멀리 있는 것 같지만, 사사시대의 죄악의 이야기 속에서 혹시 우리의 모습을 찾는다면....

주님께서는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다"고 하셨습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하나님을 핑계 삼는 나쁜 전쟁. 사사기 18장 1-31절


그 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고 단 지파는 그 때에 거주할 기업의 땅을 구하는 중이었으니 이는 그들이 이스라엘 지파 중에서 그 때까지 기업을 분배 받지 못하였음이라 (사사기 11장 1절)





단지파는 하나님께서 정복하라 했던 아모리의 땅을 치열하게 차지하려 하지않고, 오히려 평화롭게 살고있는 평화로운 땅을 손쉽게 정복해서 거주하려 합니다. 그러면서도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듯이 말하고 행동하지만 실제 그들의 행동에 하나님의 뜻은 전혀 고려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곳에 자신들의 신당을 차려놓고 우상숭배를 일삼습니다.

하나님의 뜻과는 전혀 다른 일상을 살아가면서 오히려 하나님을 핑계삼는 것은 얼마나 하나님께서 미워하시는 일인지 모릅니다. 이것이 바로 왕이 없어서 자신들의 뜻대로 사는 것입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나의 영광을 위한 교회 (사사기 17장)


그 때에는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으므로 사람마다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행하였더라(삿17:6)




사사시대의 죄악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들이 17장부터 소개된다.

에브라임지역에 살고 있던 미가의 가정에서 일어나는 사건으로 얼마나 영적으로 이스라엘이 타락했었는지를 보여준다.

죄의 기준은 하나님의 공의가 아니라 각자 처한 이해관계에 의해서 바뀌고, 각자 여호와를 찾는 것도 자신의 편의와 이해관계를 따른다.

이런 죄의 원인은 이스라엘에 왕이 없기 때문이라고 성경이 말해준다. 왕은 여호와 하나님이시다. 우리의 삶에 여호와께서 왕으로 계시지 않는다면, 우리는 흔들리는 공의와 죄악의 기준 사이에서 혼돈의 세상을 맛보게 될 것이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