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주일. 분위기 파악을 못하는 어린이들

(마태복음 21장 1-17절)

 

 

 

 

 

 

성경에 소개되는 어린이들은 소외되고 천대받고 분위기 파악을 못합니다. 아직 덜 자라서 온전히 사람구실을 다하지도 못합니다. 심지어 아기들은 말도 잘 하지 못할 만큼 어리석고 어립니다. 그러나 이들이 천국의 주인이고 천국의 비밀을 알게 하셨습니다.

주변의 여건과 상황에 흔들리지 않는 순수한 어린아이와 같은 믿음이 우리에게 필요합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소망으로 오늘을 사는 믿음의 사람 (마태복음 11장 7-15절)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광야로 나온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예수님께서 묻습니다. "너희가 흔들리는 갈대를 보려고, 혹은 부드러운 옷을 입은 사람들을 보기 위해서 나왔느냐?" 광야에서 흔들리는 갈대와 같고, 부자가 되고자 하는 것이 목적인 것은 옳지 못합니다. 광야에 서있는 이들이 복된 것은 하나님의 나라를 소망할 때입니다.


우희영, "초대교회와 현대교회의 부흥운동", 21세기, 앞으로 5년, (서울; 도서출판심언,  ) pp.253-261.

우희영 목사, 1995년 12월 31일 성실교회 주일오전 설교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