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사사기13. 조금씩 어긋난 입다와 하나님.

사사기10장6절~12장7절



사사 입다의 시대. 그를 세운 세력도 그가 추구하는 목표들도 모두 여호와를 말하지만 실제로는 여호와의 의도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여호와의 이름으로 여호와의 의도와 다른 결정을 하고, 여호와의 이름으로 여호와께서 싫어하시는 것을 다짐하는 입다의 시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과 다르지 않은듯 합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혜를 의지하는 삶을 사는 것, 여호와께서 원하시는 우리의 삶입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사사기12. 난세의 영웅 돌라와 야일

사사기10장 1-5절



아비멜렉 때문에 혼란에 빠진 이스라엘을 구원하기 위해서 사사 돌라와 야일이 일어났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스스로 일어났습니다. 이스라엘의 혼란상황을 정리하면서 스스로 사사가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세우셨던 이전의 사사(가장 이상적인 사사 옷니엘)들과는 달리 스스로 사사가 되었습니다. 이는 그들의 삶에 주도권이 하나님께 있지 않고 각자에게 있었음입니다.

우리가 욕심과 생명을, 명예와 생명을, 재물과 생명을 바꾸는 어리석음에 빠지지 마세요. 오로지 우리의 삶의 주도권이 하나님께 있음을 기억하고 인정해서 하나님으로 말미암은 복된 삶을 살아갑시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그리스도인의 삶의 태도(행28:16-31)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