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때까지입니까? (시편 13편)

 

 

 

 

 

괴로움에 하나님께 언제까지 나를 잊고 계시겠느냐고 따지듯 묻는 다윗의 찬양고백. 우리의 고백이 되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여호와의 집 (시편 122편)




예루살렘에서 찬양과 감사가 넘치는 삶. 여호와의 법이 모든 판단의 기준이 되는 삶. 이것이 형통하는 삶입니다. "이 세상에는 피난처가 없습니다. 오직 그리스도의 사랑의 울타리만이 피난처입니다"(손양원).

예루살렘 안에 거할 때 형통함이 있습니다. 형통은 대박이 아니고, '안전함'입니다. '잔잔함'입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