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으로 오늘을 사는 믿음의 사람 (마태복음 11장 7-15절)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광야로 나온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예수님께서 묻습니다. "너희가 흔들리는 갈대를 보려고, 혹은 부드러운 옷을 입은 사람들을 보기 위해서 나왔느냐?" 광야에서 흔들리는 갈대와 같고, 부자가 되고자 하는 것이 목적인 것은 옳지 못합니다. 광야에 서있는 이들이 복된 것은 하나님의 나라를 소망할 때입니다.


우희영, "초대교회와 현대교회의 부흥운동", 21세기, 앞으로 5년, (서울; 도서출판심언,  ) pp.253-261.

우희영 목사, 1995년 12월 31일 성실교회 주일오전 설교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사사기20. 믿음보다 군종심리 그리고 비극

사사기 20장 17절 ~ 21장 25절




하나님께 우리의 삶을 온전히 맏기지 못한다면 우리는 세상의 군중심리에 이끌릴 뿐입니다. 군중심리에 이끌리는 연약한 그리스도인의 삶은 불안함과 소외감 뿐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신뢰함으로 누리는 은혜는 우리의 미래에 소망과 기대가 가득하게 합니다.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말고, 기대와 소망이 가득한 삶을 누립시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