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 세번째. 베드로의 신앙고백

(마태복음 16장 13-28절)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내가 누구인지 아는가 물으셨습니다. 첫번째 질문은 사람들이 나를 누구라 하느냐? 두번째 질문은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첫번째의 질문에 제자들은 세례요한, 엘리야, 예례미야 혹은 선지자들 중의 하나라고 답합니다. 그것이 당시에 회중들이 이해하고 있던 예수님의 모습입니다. 세례요한처럼 설교하고, 엘리야처럼 이적을 베풀고, 예레미야처럼 안타까워하는... 그러나 중요한 질문은 두번째였습니다. 너희는 나를 누구라하느냐? 21세기를 살고 있는 지금 세상은 예수님을 어떻게 이해합니까? 많은 공격을 받는 것이 현재의 모습입니다. 그렇다면 21세기 여러분에게 예수님께서 두번째 질문을 하신다면 여러분은 답해야 합니다.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우리의 신앙의 고백이 있은 후에 우리에게는 예수 그리스도의 약속들이 따라옵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베드로 두번째. 물 위로 걷기

마태복음 14장 22-33절, 마가복음 6장 45-52절, 요한복음 6장 15-27절

 

 

 

 

 

 

 

 

풍랑으로 고생하는 제자들에게 찾아가신 예수님께서는 믿음이 없음을 책망하시고, 이튿날 예수님을 따라온 사람들에게는 너희가 표적을 본 까닭이 아니고 먹을 것을 주니 찾아왔다고 책망하십니다.

우리가 이적의 자리에 있었던 것, 혹은 경험한 것을 자랑할 수 없습니다. 경험하고 체험한 이적이 나의 삶을 하나님과 연결하는 표적이 되어야 합니다.

지금도 우리를 위해서 말씀하시고, 일하시고, 체험하게 하시는 은혜를 맛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

베드로 첫번째. 안드레의 열심과 주의 부르심.

 

 

 

 

 

 

우리는 특별한 것을 좋아하고 그것이 좋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우리에게 너무나 여러가지 통로를 통해서 은혜를 주시고 불러주십니다. 거기에 지혜롭게 응답하는 것이 중요한데, 여기에 쓰임받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베드로가 주님을 만나고 따라가는데 늘 함께 했던 안드레의 열심이 21세기를 사는 우리에게 중요한 교훈이 됩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