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1월 21일

하나님께서는 사랑하는 자에게 잠을 주십니다....채율은 조용히 목사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잠들었습니다.

 

 

 

Posted by 한아리 우목수